피리

대개 관악기류를 몽뚱그려 이르는 말로 쓰이지만 원래 국악기인 피리가 워낙 유명하다보니 양악기들이 유입될 때 아얘 관악기들을 몽뚱그려서 피리라고 부르다가 이젠 아얘 피리를 서양악기인 리코더의 또다른 이름인 것처럼 사용되곤 하지만 피리는 일차적으로 국악기인 피리를 일컫는 말이다.

분류

피리는 향(鄕)피리, 세(細)피리, 당(唐)피리로 분류되는데 그중에도 향피리가 대표적이다. 향피리는 향악에 쓰이는데 향악 중에서도 궁중음악과 민속음악에 쓰이는 관대의 길이가 조금씩 차이가 나는데 궁중음악에 쓰이는 것이 제일 길고 민요, 시나위 순서로 점점 짧아진다. 향토적인 음색을 지닌 것이 특징이다. 세피리는 음량을 줄이기 위해 향피리의 관대를 더 얇게 개량한 것이다. 당피리는 당악에 쓰이며 관대가 굵고 음역이 다르다.

특징

악기의 크기는 양악기인 소프라노 리코더 정도지만 태평소를 제외한 국악기중에서 음량이 제일 크다. 때문에 합주곡을 연주에서는 전체적인 음악을 이끄는 역할을 한다. 물론 소리가 큰 만큼 불기도 힘들다. 복식호흡을 해서 세게 불어야 소리가 난다. 손가락으로 같은 음을 짚고 있더라도 서를 많이 물면 높은 소리가 나고 덜 물면 낮은 소리가 나기 때문에 조율이 어렵다. 길쭉한 관대에 서(reed)를 꽂아 세로로 부는 악기이다. 필수는 아니지만 암묵적으로 대개 태평소는 피리를 불 줄 아는사람이 연주한다. 때문에 피리를 배우면 태평소도 덤으로 배우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