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말기 자급제

자급제폰은 단말기 자급제를 통해 유통되는 단말기를 의미한다. 이 단말기 자급제는 다른 말로 블랙리스트 제도 라고도 불린다. 2012년 5월 1일부터 시행된 제도로서 기존까지 적용되던 화이트리스트 제도와는 상반되는 개념이다.

화이트리스트 제도 시절에는 새로운 단말기가 국내에 출시되면 3대 통신사, 즉 KT, LGT, SKT의 전산망에 단말기 고유 식별번호가 등록되어왔다. 소비자들은 통신사에 등록된 단말기만을 구입할 수 있는 것이다. 보통 이 과정에서 약정을 끼고 개통을 하게 된다.

반면 블랙리스트 제도에서는 새로운 단말기가 출시되면 소비자는 그 단말기의 공기기를 먼저 구입하게 된다. 중고 시장에 나와있는 가개통 혹은 중고 단말기들을 구입하거나 제조사에서 직접 미개봉 단말기를 구입했다면 공기기를 구입했다고 생각하면 된다. 그 후에 원하는 통신사를 선택해서 신규가입을 하거나 기기변경을 해서 사용하면 된다. 이 때 통신사의 전산망에 등록된 단말기가 아니더라도 개통이 가능하다.

현재는 블랙리스트 제도가 시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통신사 전산망에는 단말기들이 등록되고 있고 그 전산망에 등록되지 못한 단말기들이 자급제폰이라고 불리는 것이다.